서울노인복지센터

탑골이야기

서울노인복지센터의 다양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탑골이야기

언론속센터

탑골이야기언론속센터

[2018.11.23 세계일보] 교보증권, 창립 69주년 ‘사랑의 김장 담그기’ 김치 5t 복지단체 전달

담당자   ㅣ  2018-12-07 오전 11:21:06  ㅣ  조회:318

   

교보증권이 22일 창립 69주년을 기념해 소외계층과 정을 나누는 ‘사랑의 김장 담그기’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교보증권은 1949년 국내 최초의 증권사인 대한증권을 1994년 인수해 지금에 이르고 있다.

교보증권 임직원 200여명은 지난 21일 서울 종로구 경운동 서울노인복지센터에서 김장김치 5톤 분량을 담가 돈보스코아동복지센터, 성심모자원, 좋은집보육원, 한마음복지관 등 지정복지단체 15곳에 전달했다. 교보증권은 2010년부터 이 같은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김해준 대표는 “경제가 어려울수록 이웃과 함께 사는 행복한 성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전 임직원이 합심하여 진정성 있는 활동으로 어려운 이웃들에게 꿈과 희망을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사진=교보증권 제공


출처: http://www.segye.com/newsView/20181122001594

댓글 : 5개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은 이용약관 및 관련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1324645
빨간색 숫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 홍길동16-05-19 17:36 댓글수정삭제

    더불어 직원 개개인의 개성과 기술력이 프로젝트 곳곳에 묻어나며 항상 연구하고 투자하는

  • 홍길동16-05-19 17:36 댓글수정삭제

    더불어 직원 개개인의 개성과 기술력이 프로젝트 곳곳에 묻어나며 항상 연구하고 투자하는

    1324645

    빨간색 숫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김영희16-05-19 17:36 댓글수정삭제

    (홍길동)더불어 직원 개개인의 개성과 기술력이 프로젝트 곳곳에 묻어나며 더불어 직원 개개인의 개성과 기술력이 프로젝트 곳곳에 묻어나며 항상 연구하고 투자하는

    박철수16-05-19 17:36 댓글수정삭제

    (김영희)더불어 직원 개개인의 개성과 기술력이 프로젝트 곳곳에 묻어나며 더불어 직원 개개인의 개성과 기술력이 프로젝트 곳곳에 묻어나며 항상 연구하고 투자하는

    게시물을 삭제합니다

전체 : 402 / 현재 : 9/27 페이지

[2019.03.02 MBC NEWS] (스마트 리빙) '어르신 취업훈련센터'에서 도움받아요
[2019.02.25 법보신문] 말할 떄만 깨친 듯 살고 있지 않나
[2019.02.15 대한민국 정책브리핑] 당신의 ' 제2의 인생' 설계를 도와드립니다
[2019.02.11. 팝콘뉴스TV] [인물열전] 박종택 영화도슨트
[2019.02.09. 세계일보] '지독한 고독' 달래는 한끼의 식사 나눔 [김기자와 만납시다]
[2018.12.31 천지일보] 2018년 마지막 날 북적이는 명동 "새해에는 일자리 많이 늘었으면"
[2018.12.17 법보신문] 人, 서로가 서로 의지하고 있음을 알아야 할 때
[2018.12.08 불교신문] 소외 이웃 보듬어온 숨은 영웅들을 소개합니다
[2018.12.02 주간기쁨소식] 우리는 시니어통역사입니다.
[2018.11.30 비즈니스포스트 외 33곳] 미래에셋자산운용, 저소득층 노인 위한 김장 나눔 봉사활동 펼쳐
[2018.11.30 현대불교신문] 연말 연시 소외이웃에 ‘나눔 온기’를
[2018.11.27 불교신문] 아무도 챙겨주지 않았는데…따뜻한 생일상 고마워요
[2018.11.27 BTN] 어르신들의 특별한 생신상
[2018.11.23 세계일보] 교보증권, 창립 69주년 ‘사랑의 김장 담그기’ 김치 5t 복지단체 전달
[2018.11.23 BTN] 죽음의 질 개선해야‥'사는 기쁨' 출판기념회ㆍ초청강연회

본 사이트는
Internet Explorer 8 이하 버전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Internet Explorer 9 이상으로 업데이트 하거나
크롬, 파이어폭스, 오페라, 사파리 최신 브라우저를 이용해 주십시오.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Internet Explorer Update